본문 바로가기

자산유동화증권

영화 '국가부도의 날'보기 전 알아두면 좋을 경제 용어 영화 '국가부도의 날'보기 전 알아두면 좋을 경제 용어 영화'국가부도의 날'이 개봉 첫 주 157만 관객을 끌어 모으며 뜨거운 흥행 열풍을 얻고 있습니다. 이 작품은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IMF(국제통화기금) 사태를 다룬 작품으로, 1997년 우리나라 최대의 경제 위기 사건을 생생하게 조명하며 우리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이야기 하고 있는데요. 당시 시대를 온 몸으로 겪어냈던 중장년층부터 IMF에 대해 잘 모르는 젊은 층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공감을 이뤄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특히 영화의 소재가 경제와 관련된 것이다 보니 신선함을 주는 동시에 현실적으로 와 닿는 부분이 많다는 감상평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오늘은 금융, 경제 용어가 생경한 분들을 위해 영화를 보기 전 알아두면 좋을 경제 용어..
아주캐피탈, KDB산업은행 1,700억원 크레딧라인 확보 아주캐피탈, KDB산업은행 1,700억원 크레딧라인 확보- 재무안정성 높여 차입여건 개선 기대 아주캐피탈(대표이사 이윤종)은 KDB산업은행과 1,700억원의 크레딧라인(Credit Line) 약정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크레딧라인은 ABS(자산유동화증권) 신용공여지원약정 1,000억원과 한도대출약정 700억원이다. 금융위기와 같이 시장에서 정상적인 자금조달이 어려울 경우 사용 할 목적으로 체결했으며, 약정기간은 1년이며 만기 시 연장 가능하다. 아주캐피탈은 기존 신한은행과 NH농협에 각각 1,000억원 규모의 크레딧라인을 확보하고 있으며, 이번 약정체결로 크레딧라인 규모가 총 2,000억원에서 3,700억원으로 증가했다. 아주캐피탈 재무기획담당 윤보용 상무는 “이번 약정 체결은 크레딧라인 규모를..
아주캐피탈, 농협과 2천억원 크레딧라인 체결 아주캐피탈, 농협과 2천억원 크레딧라인 체결 금융시장 변동성 대비 선제적 유동성 확보 아주캐피탈(대표이사 이윤종)은 농협중앙회와 2,000억원 규모의 크레딧라인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크레딧라인은 정해진 기간에 자유롭게 인출이 가능한 사용공여 계약으로, 금융시장 변동성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유동성을 확보하는데 약정의 목적이 있다. 이번 계약의 약정기간은 1년이며, ABS(자산유동화증권) 발행 시 사용 가능하다. 재무기획담당 윤보용 상무는 “현재 회사채 발행 시 스프레드가 지속적으로 축소되고 있으며, 기관투자자 참여 비율도 높아지고 있는 추세”라며, “이번 크레딧라인 계약 체결로 자금조달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주캐피탈은 한국GM과 쌍용차 신규취급 규모의 안정적 확대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