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한카드

GM대우자동차 영업소에서 만나는 아주캐피탈 Good+오토금융 아주캐피탈의 새로운 통합금융브랜드 'Good+(굿플러스)'가 탄생하였습니다. Good+는 아주캐피탈의 브랜드 컨셉인 '아주 좋은 금융'에 4가지의 플러스(+)가 더해져 고객의 삶에 보탬이 되는 더 좋은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려는 아주캐피탈의 마음을 담았습니다. 아주캐피탈 Good+ With(함께) 고객과 함께 하는 Add(더) 더 많은 혜택으로 Beyond(앞서서) 한 발짝 앞선 생각으로 Upgrade(향상) 더 좋은 서비스로 Good+ 통합브랜드는 앞으로 아주캐피탈의 오토금융/ 리스금융/ 개인금융/ 기업금융 등 모든 상품에 적용됩니다. 오늘의 포스트는 아주캐피탈의 주력 사업인 자동차금융에 관련된 내용입니다. GM대우의 지역총판제 History 1. GM대우의 차량 판매는 기존에 대우자동차판매가 모두 취급해..
증권금융 일 대부업체 손뗀다 / 차 할부구입 카드로? / 히어로즈 후원금 80억 / 모라토리엄 경고 2010년 3월 8일 월요일 뻔뻔한 아주머니의 발칙한 블로그가 선정한 금융 뉴스 모음입니다. 증권금융, 日대부업체서 손뗀다 2009년말 일본계 대부업체 출자로 논란이 됬던 한국증권금융이 6개월여만에 출자자금 전액을 회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사채업자보다 양호하나 여전히 대부업에 대한 좋지 않은 이미지와 일본계 기업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탈피하려는 듯 보입니다. 또한, 출자금 회수와 함께 미소금융재단에 100억원 가량 기부한다고 합니다. 일반 기업도 감당하기 이미지를 공공기업 성격이 강한 한국증권금융에서는 감당키 힘들지 않았을까요? 향후 현재 증권금융이 보유하고 있는 출자지분 19.9%(약 80여억원)에 대한 매각이 어떠한 방식으로 누구에게 갈지는 모르겠지만 주목해야 할 부문임에는 틀림없다고 생각됩니다. ..
'통신+금융' 융합 부작용 우려/ '0촌 네트워킹' 더 쉽고 빨라진다. 이승훈의 금메달, 김연아의 쇼트 세계신기록과 함께 하는 즐거운 2010년 2월 24일 '뻔뻔한 아주머니의 발칙한 블로그'가 선정한 금융 뉴스 모음입니다 '통신+금융' 융합 부작용 우려 CONVERGENCE의 끝은 어디일까요?^^ 업계내 상품 결합 뿐 아니라 서로 다른 업계의 기업이 합쳐서 새로운 상품이 탄생하기도 합니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SK텔레콤+하나카드=하나SK카드가 그것입니다. 통신+금융의 결합으로 모바일 금융의 선두가 되겠다는 야심찬 도약을 하고 있습니다만, 한편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네요. 이미 2003년 최초의 통신+금융 상품인 '국민은행+LG텔레콤= 뱅크온', 2008년 '신한카드+KT=신한KT모바일카드'가 출시된 바 있으나 그 영향력이 미미하였습니다. 미흡한 부분들의 개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