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용공여

Good Bye~ 2011년, 아주캐피탈 2011년 10대 뉴스~ 2010년을 마감하면서 아주캐피탈 10대 뉴스를 정리해 본지도 벌써 1년이나 지나 2011년의 마지막 날이네요. 여러분들도 2011년 잘 마무리 하셨는지요? 다사다난했던 신묘년을 되돌아 보면서 아주캐피탈에 어떤 일들이 있었나 살펴볼까요? 1. 하나로저축은행 인수 결정지난 11월 21일 아주캐피탈은 하나로저축은행 인수를 결의했습니다. 아주캐피탈은 18년 여신금융노하우를 살려 저축은행과 동반성장하고자 합니다. 그리하여 캐피탈의 여신기능과 저축은행의 수신기능을 활용해 고객에게 ‘종합금융서비스’를 제공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아주캐피탈, 하나로저축은행 800억원에 인수 결정 (조선일보) 아주캐피탈, 하나로저축은행 인수 (중앙일보) 아주캐피탈, 하나로저축銀 인수 (동아일보) 아주..
아주캐피탈-신한은행 2천억원 Credit Line 약정 체결 아주캐피탈과 신한은행이 2010년 6월 23일 신한은행과 2,000억원 규모의 Credit-Line 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 어떠한 금융기관에서도 유동성리스크를 중시하지 않는 곳은 없지만, 수신기능이 없는 여전사에게는 가장 중요한 리스크관리항목이 아닌가 싶습니다. 과거 카드사태, IMF, 美리먼부도 등 금융시장이 출렁일대 마다 금융시장은 이에 대한 우려때문에 투자를 꺼리게 되면서 돈이 돌지 않는 상태까지 가게 되는데요. 이러한 상황때문에 여전사에게 유동성관리는 매우 중요합니다. 이번 크레딧 라인 계약 체결은 2,000억원의 수시가용자금을 확보하여 위기상황에 대처하기가 보다 용이해 회사의 재무안정성 강화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은행도 금융기관인지라 여전사 보다 위기상황에 보다 운신의 폭이 넓을 뿐 금융..
아주캐피탈, 신한銀에서 2천억원 Credit Line 확보 아주캐피탈, 신한銀에서 2천억원 Credit Line 확보 금융시장 변동성에 대비한 선제적 유동성 확보 아주캐피탈(주)(대표이사 이윤종)는 (주)신한은행과 2천억원 규모의 크레딧라인 계약을 체결하였다고 28일 밝혔다. 아주캐피탈(주)는 이번 계약으로 금융시장 변동성에 대비하여 선제적으로 유동성을 확보하였으며, 재무적 안정성이 높아지고 자금시장에서의 신용도가 향상됨에 따라 자금조달 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였다. 아주캐피탈(주) 관계자는 “최근 GM대우의 지역총판제 이후 주력금융사가 되어 자동차 할부금융을 비롯한 리스 및 개인대출 등의 영업실적이 호조를 보이고 있고, 자금조달 여건 개선으로 수익성이 높아짐에 따라 자금시장과 주식시장에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주)신한은행은 아..
아주그룹, 신한은행 그리고 아주캐피탈에 대해 꼭 알아야할 3가지 너무나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우리 아주캐피탈은 주식회사입니다. 따라서 주주가 당연히 있습니다. 회사의 주인은 주주!! 아주캐피탈은 74.5%의 지분을 보유한 아주그룹이 최대주주로 있으며, 그 뒤를 이어 2대 주주로 신한은행이 12.9%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아주캐피탈의 지분 구조는 아래 그래프를 참고하세요~ 다른 할부금융사나 리스사 등 여신전문금융회사들 이름을 한 번 볼까요? 현대캐피탈, 한국씨티그룹캐피탈, 신한캐피탈, 기은캐피탈, 두산캐피탈, 롯데캐피탈, 산은캐피탈, 우리캐피탈, 우리파이낸셜, 하나캐피탈, 외환캐피탈, KT캐피탈, NH캐피탈 등등 여신협회에 등록된 할부금융사, 리스사, 신기술금융사 들만 해도 34개사에 달합니다. 그중 소형리스사, 신기술금융사를 제외하고 이름이 알려진 회사들은 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