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융

신뢰받는 여신금융 아주캐피탈, ‘금융소비자보호 헌장’ 제정! 안녕하세요, 아주캐피탈입니다. 2020년! 대한민국의 금융시장은 금융소비자보호 관련 정책과 규제가 지속적으로 강화가 되고 있고, 2009년 시작된 금융소비자보호법이 2021년 3월 시행을 앞두고 있는데요! 이처럼 급변하는 사회환경에 발맞추어 금융시장의 주체인 여신금융회사 아주캐피탈도 끊임없는 변화를 시도하고 있습니다! 아주캐피탈은 금융회사의 금융 책무와 금융소비자의 권익 증진 등 변화를 위해 많은 고민을 하였는데요. 2020년 10월, 그 변화의 일환으로 아주캐피탈 금융소비자에게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함에 있어 금융소비자 입장에서 생각하고 행동할 것을 약속하는 [금융소비자보호 헌장]을 제정하게 되었습니다. 아주캐피탈은 [금융소비자보호 헌장] 제정을 통해 모든 임직원이 금융소비자 중심의 업무를 수행하고..
스쳐 지나가버린 월급! 텅장주의! 사회초년생 재테크 꿀팁 ”직장 생활 2년 차인데 모아놓은 돈이 하나도 없어요” (직장인 31살 A씨) “첫 월급을 탔는데 이걸 앞으로 어떻게 관리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직장인 29살 B씨) 어렵게 취업을 하고 첫 월급의 기쁨과 행복함도 잠시! 일을 하면 할수록 통장이 ‘텅장’이 되어버린 경험 한 번쯤은 있으시죠? 처음 하는 직장 생활에 재테크 관리까지 모든 것이 너무나 어렵게만 느껴지는 사회초년생 여러분을 위한 재테크 꿀팁을 준비했습니다! Tip 1. 주거래 은행 활용하기! 첫 번째 팁은 바로 주거래 은행을 사용하는 것입니다. 보통 급여가 들어오는 통장이 주거래통장이 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해당 은행의 상품을 잘 활용하면 조금 더 이득이 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은행에는 주거래 고객을 위한 다음과 같은 우대 혜택들이 있습니..
금융의 날 맞이 알고 보면 쓸모 있는 금융용어 저축의 날은 1973년 3월 30일, 대통령령으로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을 공포·시행한 정부 주관 기념일인데요. 국민의 저축 정신을 앙양하고, 저축과 보험, 증권 사업을 증진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저축의 날은 매년 10월 마지막 화요일로 지정되어있습니다. 이 저축의 날이 올해부터 ‘금융의 날’로 바뀌었는데요! ‘금융의 날’하면 아주캐피탈도 빠질 수 없죠! 아주캐피탈은 1994년에 설립하여 국내 여신금융업계를 선도해오고 있는데요. 자동차를 비롯하여 중장비, 산업재 등 다양한 제품의 할부 및 리스금융과 함께 다이렉트론, 신용대출을 필두로, 소비자 금융과 기업금융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자, 그럼 고객과 함께 꿈을 실현하는 아주캐피탈과 함께 금융용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볼까요? ..
[오늘의 금융뉴스] 한은(韓銀)마저… 내년 성장률 전망치 3.8%로 낮춰 한은(韓銀)마저… 내년 성장률 전망치 3.8%로 낮춰 한국은행이 10일 내년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7월 전망한 4.0%에서 3.8%로 0.2%포인트 내렸습니다. 한은은 지난 7월만 해도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0.2%포인트 올려 4.0%로 잡는 등 낙관적인 예상을 했는데 3개월 만에 시각이 바뀐 것입니다. 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은 미국의 재정 문제의 불확실성과 동남아 등 신흥국의 경기 둔화 등에 따라 한층 불투명해진 글로벌 경제 상황을 반영한 결과입니다. 경제 예측에 있어 영향력이 큰 한은마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내리면서 내년 성장에 대한 기대가 한층 줄게 됐습니다. 한은의 전망치는 정부의 전망치인 3.9%보다 0.1%포인트 낮은 수준입니다. 한은의 내년 경제 전망에서 설비투자와 수출 등 ..
[오늘의 금융뉴스] 현대·기아차, 2개월 연속 후진 현대·기아차, 2개월 연속 후진 수입차업체들이 국내 시장에서 영역을 계속 확대하고 있는 데 반해 현대·기아차는 입지가 좁아지고 있습니다. 현대·기아차의 9월 신차 판매량 기준 내수 점유율은 68.9%였습니다. 8월 69.1%로 5년 만에 점유율 70% 선이 무너진 데 이어 2개월 연속 후퇴한 것입니다. 현대·기아차는 “경기 부진의 지속과 노조 부분파업 및 추석 연휴의 여파”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파업이나 계절적 요인만으로 해석하긴 어렵다는 의견이 우세합니다. 실제 처지가 비슷했던 한국GM과 르노삼성·쌍용차는 지난달 9~23%의 성장세를 보였기 때문입니다. 자동차업계에서는 일부 차량에 대한 품질 논란과 새 모델 부족 등을 판매량 위축의 원인으로 꼽고 있습니다. 본 기사는 중앙일보 홈페이지에서..
[오늘의 금융뉴스] 일감 규제에 광고시장마저 … 외국계 회사가 빠르게 잠식 일감 규제에 광고시장마저 … 외국계 회사가 빠르게 잠식 일감 몰아주기 규제로 주요 대기업들이 광고 문호를 외부에 잇따라 개방하는 가운데 외국계 광고회사가 시장을 빠르게 잠식해나가고 있습니다. 당초 의도와 달리 외국계 광고회사가 국내시장에서 급성장하는 '경제민주화의 역설'이 현실화하는 모습입니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일감 몰아주기 규제로 주요 그룹들이 광고를 경쟁입찰로 전환하면서 외국계 광고회사의 수주가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일부 외국계 광고회사에서는 인원 대비 늘어나는 물량으로 수주를 조절하는 양상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일감 몰아주기 규제로 주요 대기업들이 광고를 계열사에 주지 않고 경쟁입찰에 부치자 이 틈을 타 외국계 기업이 약진한 것입니다. 심지어 밀려드는 수주로 물량조절에 나서는 외국계 기업까..
[오늘의 금융뉴스] '아베' 업은 사무라이 자금 국내 금융·산업 급속 잠식 '아베' 업은 사무라이 자금 국내 금융·산업 급속 잠식 아베노믹스를 등에 업은 사무라이 자금이 국내 금융사와 기업체를 잇달아 사들이면서 빠르게 시장을 잠식하고 있습니다. 당장 제조업체들이 구조조정 과정을 겪는 틈을 타 인수에 나서는가 하면 금융계에서도 옛 푸른2저축은행을 인수한 오릭스가 이번에는 중형 금융회사인 스마일저축은행을 품에 안는 등 시장확대에 가속을 내고 있습니다. 오릭스 측은 우리금융 민영화로 매물로 나올 우리파이낸셜에도 눈독을 들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 일본계 친애저축은행은 SC금융지주 계열사인 SC캐피탈 인수의향서(LOI)를 받아갔습니다. 앞서 업계 1위였던 옛 현대스위스저축은행도 일본계 SBI그룹이 인수했습니다. 일본계 자금이 전방위로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것은 일본 내 저금리와 양..
[오늘의 금융뉴스] 금융사기 활개치는데 '컨트롤 타워'가 없다 금융사기 활개치는데 '컨트롤 타워'가 없다 ‘피싱’, ‘스미싱’ 등 금융사기가 갈수록 진화하며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 피해 예방과 범죄 추적 등을 총체적으로 담당할 컨트롤 타워가 없어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습니다.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미래창조과학부, 경찰청 등으로 소관 업무가 쪼개진 채 따로 돌아가는 형국입니다. 금감원은 정보기술(IT) 대책 마련, 예방활동, 홍보를 주로 하고 경찰은 검거하는 것이 주된 임무입니다. 유관부처가 공조해서 하는 일이라고는 4개 기관 공동으로 경보를 내는 일뿐입니다. 올 3월 경보 발령 제도가 도입된 이후 8월 29일 파밍 합동 경보가 딱 한 차례 있었습니다. 소비자 단체인 금융소비자연맹 강형구 국장은 “금융사기를 총괄하는 기구가 없다 보니 중구난방식으로 대응할 수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