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와 연결하다/자동차

앞으로 더 편해질 자동차 키,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 키’

앞으로 더 편해질 자동차 키,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 키’

 

요즘은 신용카드도 스마트폰으로 활성화시켜서 사용하죠. 그런데 자동차키라고 해서 리모콘 형태로 남아있으란 법은 없겠죠? 이번에 현대차와 기아차에서 스마트폰에 기반한 ‘디지털키'를 공동으로 개발했다고 합니다. 스마트폰에 활성화된 디지털키를 이용해 스마트폰만으로 차량 제어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리모컨 형태의 자동차 키를 따로 소지하지 않고도 차량 도어 잠금 해제, 시동 및 주행까지 모든 기능이 작동 가능합니다. 또한, 운전자 포함 최대 4명까지 디지털키를 공유할 수 있으며, 디지털키마다 설정을 달리해 운전자의 개인환경을 구축할 수도 있습니다.

 

디지털키란 스마트폰과 자동차 간의 근거리 무선통신(NFC) 및 저전력 블루투스(BLE) 통신을 활용하여 기존 자동차 스마트키처럼 차량을 조종할 수 있는 기술로, 별도의 키가 필요하지 않고 스마트폰에 활성화시켜 사용합니다. 앱을 통해 디지털키를 다운받은 후, NFC 안테나가 탑재된 차량 도어핸들에 스마트폰을 접촉하면 문을 잠그거나 열 수 있어요. 자동차를 운행할 때 항상 키를 가지고 다녀야 하는 불편함으로부터 해방시켜 주죠.

 

탑승해서 차량 내 무선 충전기에 스마트폰을 올려놓고 시동 버튼을 누르면 시동이 걸리고 운행이 가능합니다. 무선충전 기능이 없는 스마트폰이라도 디지털키를 지원하는 NFC 기능만 있으면 모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요. 디지털키의 핵심 기술인 NFC는 무선인식(RFID) 전자태그 기술 중 하나로, 리더 단말기와 카드가 접촉하는 순간 수 센티미터의 짧은 거리에서만 통신이 가능해 보안이 우수하답니다.

 

디지털키를 이용해 차량 설정을 개인화할 수도 있습니다. 현대자·기아차가 개발한 디지털키는 탑승 시 사용자가 누구인지 인식할 수 있으며, 인식된 탑승자의 개인화된 프로필을 적용해요. 이를 통해 탑승자가 미리 설정한 아웃사이드 미러, 운전석과 운전대 위치, 전방표시장치(HUD) 및 AVN 설정 등의 차량 환경이 자동으로 변경되며, 운전자는 더욱 편리하게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답니다.

 

 

 

디지털키를 타인과 공유할 수도 있습니다. 자동차 소유주를 포함해 최대 4명까지 키를 공유할 수 있는데요, 공동 사용자는 자동차 소유주의 인가 하에 디지털키를 스마트폰 앱으로 다운 받아 바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키를 공유할 때, 사용 기간 또는 특정 기능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한적 공유도 가능해요. 제한적 공유 기능을 통해, 택배 기사에게 트렁크만 열 수 있는 키를 전송해 배송 물품을 차에 실어 놓게 할 수 있으며, 지인에게 차를 빌려주면서 대여 기간을 한정할 수도 있습니다.

 

발레파킹이나 정비소 등 디지털키를 공유하기 애매한 상황이나 디지털키가 불편한사용자를 위해 신용카드 크기의 카드키와 기존 스마트키도 따로 제공된다고 해요. 일정 속도를 넘어가거나 특정 지역을 벗어나면 원 소유자에게 알림이 뜨도록 각각의 디지털키를 설정하는 기능도 추가될 예정이라고 하네요.

 

 

디지털키는 저전력 블루투스(BLE) 통신을 통해 차량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어요. BLE로 스마트폰 앱과 차량이 연결되면, 앱에 해당 차량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버튼이 활성화됩니다. 사용자는 원격 제어를 통해 수미터 내에서 차량에 시동을 걸거나, 도어와 트렁크를 원격으로 잠금·해제할 수 있으며, 비상 경보를 작동시킬 수도 있습니다. 향후 자동 주차 기능을 지원하는 자동차가 나오면 이 역시 원격 제어가 가능하겠죠?

 

 

이런 형태의 디지털키는 신형 소나타에 최초로 적용된다고 합니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 내부에서 신형 소나타에 디지털키를 적용하는 것이 거의 확정되었다고 귀뜸했습니다. 디지털키가 조만간 상용화된다면 자동차 키를 소지하지 않아도 되는 시대가 오겠죠? 향후 공유 자동차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면 자동차 대여자와 수여자가 직접 만날 필요 없이 스마트폰 앱을 통해 디지털키를 주고 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개인화 프로필 적용, 주차 위치 확인 등이 가능해 편리하게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한 관계자는 디지털키 기술이 차량과 스마트폰 연결을 통한 커넥티드 기술의 첫 걸음으로써 자동차 이용의 편의성과 다양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고객의 입장에서 와이파이나 초광대역통신(UWB) 등 다양한 무선 통신 기술은 물론 생체인식 등 다양한 ICT 기술을 적용하기 위해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열쇠로 자동차 문을 열던 때도 있었는데, 기술의 발전이 참 놀랍지 않나요? 오늘 이렇게 디지털키란 어떤 것인지, 그리고 디지털키를 덕분에 어떤 점들이 편리해지는지 살펴보았는데요, 하루빨리 기술이 상용화되어서 실제로 이용해 볼 수 있으면 좋겠네요! 다음에도 재밌는 소식 가지고 오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