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와 연결하다/컬쳐&트렌드

갑자기 추워지는 날씨! 심근경색의 전조증상과 예방법을 알아보자

갑자기 추워지는 날씨! 심근경색의 전조증상과 예방법을 알아보자



찬 바람이 불면서 초겨울 같은 추위가 찾아왔습니다.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에는 면역력이 떨어져 건강 관리에 주의해야하는데요. 오늘은 갑자기 추워지는 시기에 특히 주의해야 할 심근경색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신체가 갑작스럽게 찬 공기에 노출되면 혈관이 수축해 혈압이 높아지면서 혈관 건강에 경고등이 켜지는데요. 다가온 겨울철 건강관리를 위해 심근경색의 전조증상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할게요.








한국인 사망원인의 20%는 심장질환입니다. 특히 급성 심근경색은 돌연사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는 질병인데요. 심근경색이란 심장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혈전증이나 혈관의 빠른 수축에 의해 갑자기 막히게 되면서 심장근육이 괴사되는 질환을 말 합니다. 심장에 영양을 공급하는 유일한 혈관이 관상 동맥인데 30분 이상 혈액 공급이 원활하지 못하면서 심장 근육이 멈추게 되는 것이죠.






이 관상동맥이 갑자기 막히게 되는 가장 대표적인 원인은 동맥경화증이며, 관상동맥의 동맥경화반(죽상경화반)이 어떠한 이유로 갑자기 파열되면서 그 주위에 형성되는 혈전(피 덩어리)에 의해 관상동맥이 완전히 막히며 심장근육의 괴사가 일어나는 것입니다.

 

주로 고지혈증이나 고혈압, 당뇨 등의 병을 앓고 있으면 발생률이 높아지며, 고령자나 음주 및 흡연을 자주 하는 사람, 고지방, 고칼로리 음식을 자주 섭취하거나 비만인 사람들에게도 나타날 수 있어요.

 



 

심근경색의 대표적인 증상은 극심한 가슴통증입니다. 매우 심한 가슴 통증이 20~30분씩 지속되는 것이 특징인데 통증이 팔, , 턱 등으로 번지면 급성 심근경색을 의심해 보는 것이 좋으며, 여기에 호흡곤란이나 식은땀, 구토, 울렁거림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면 바로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하지만, 고령의 여성이나 당뇨병 환자의 경우는 이런 증상 없이 명치 부위가 불편하거나 구역, 구토와 같은 소화기 증상만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심근경색은 특히 요즘처럼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거나 밤낮으로 일교차가 클 때 더욱 주의해야하는데요. 찬바람을 갑자기 쐬고 난 뒤, 계단 오르기 등의 운동을 하고 난 후 갑자기 가슴이 답답하며 뻐근하거나 두근거린다면 병원을 찾아 진단을 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심근경색은 비교적 예후가 좋지 않은 편입니다. 전조증상이 나타나더라도 대수롭지 않게 넘겨 빠른 시간 내에 대처하지 못하기 때문이죠. 때문에, 발생하기 전에 예방하는 것이 가장 좋은데요. 심장과 혈관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예방 방법을 살펴볼까요?


먼저, 만병의 근원이라고 할 수 있는 담배는 꼭 끊어야 해요. 흡연자는 심근경색증,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비흡연자에 비해 2배 이상 높기 때문이죠. 반대로 금연한 지 1년 정도 지나면 심혈관질환의 위험성은 절반으로 줄게 된답니다.



기에 술은 하루 한두 잔 이하로 줄이고, 매일 30분 이상 꾸준하고 운동을 하고 적정 체중과 허리둘레를 유지하는 것이 좋아요. 하지만, 만약 고혈압과 같은 만성질환이 있는 분이라면 무리한 운동은 더 해로울 수 있으니, 적정 수준을 지키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정기적인 건강검진을 통해서도 예방이 가능한데요. 40대 이상이라면 수시로 혈압과 맥박을 체크하고, 심전도를 확인해보거나 혈액검사를 통해 콜레스테롤 수치나 기타 질병 유무를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오늘은 '소리 없는 저승사자'라고 불리는 심근경색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어느 날 갑자기 불현듯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는 질병인 만큼 평소 꾸준한 운동과 올바른 식이 습관을 통해 예방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