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와 연결하다/자동차

자동차 틴팅, 농도는 어느 정도가 적당할까?

 

자동차 틴팅, 농도는 어느 정도가 적당할까?



 

대부분의 운전자 들이 내 차를 구입하면 가장 먼저 자동차 틴팅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생활 보호', 혹은 '자외선 차단'을 목적으로 이용하는 자동차 틴팅은 흔히 썬팅이라고 알려져 있는데요. 우리나라에서는 썬팅이라는 말을 많이 쓰지만, 정확히는 윈도우 틴팅이 맞는 표현입니다.


자동차 틴팅은 운전자의 시력을 보호하고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등의 유익한 점이 많지만, 잘못 선택하면 운전자의 시야를 방해할 수 있어 신중하게 선택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오늘은 자동차 틴팅과 관련해 주의해야 할 사항들과 알아두면 좋은 관리 방법까지 알아보도록 할게요.







흔히 썬팅이라고 부르는 틴팅은 태양의 투과율을 낮추기 위해 유리에 필름을 붙이는 것을 말합니다. 하지만 썬팅은 콩글리시로, 정확한 표현은 '윈도우 틴팅(Window Tinting)' 이며 '색을 입힌다'라는 뜻을 가진 틴트(Tint)와 윈도우(Window)를 합친 말 입니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이를 줄여서 틴팅이라고 부르죠.

 

자동차 틴팅은 자외선으로부터 운전자의 피부와 시력을 보호할 뿐 아니라, 차량 안에서의 개인적인 행동에 대한 사생활을 보호하고, 열을 흡수하고 반사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연비를 절약할 수 있어요. 또한, 자동차 사고 발생시 깨진 유리의 파편이 튀는 것을 방지하는 비산 방지 기능으로 인해 유리파편에 의한 2차 사고를 방지하는 중요한 기능을 하고 있답니다.



 



보통 틴팅을 할 때는 색깔이 진할수록 좋다고 생각하는데요. 어느 정도는 맞는 말이지만, 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변화하고 있기 때문에, 큰 차이가 없다고 보는 것이 맞습니다. 오히려 과도한 틴팅은 운전자가 시야를 확보하기 어렵고 주변 사물을 확인하기 힘들어 사고의 위험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필름 농도가 진해야 좋은 것이 아니라, 어떤 필름으로 시공했느냐에 따라 효과가 다르다고 할 수 있는데요. 적외선 차단율 (IR: Infrared Ray reject) 과 태양열 차단율(TSER: Total Solar Energy Rejected) 이 높은 필름으로 틴팅을 하면 적외선을 차단해 주어 뜨거운 여름철, 차 안의 온도가 너무 높게 오르는 것을 막아줍니다. 보통 이 TSER 수치가 50 이상이 되면 태양열 차단이 높아 에너지 절감 및 여름철 온도유지에 뛰어난 편입니다.

 

한편, 자동차 틴팅을 위한 필름을 선택할 때 법적 기준을 준수해야 함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도로교통법 제 49조에 따르면 전면 유리의 가시광선 투과율은 70% 이상, 운전석과 동승석 좌우 옆면 유리는 40%이상이어야 하는데요.  이 말은 전면유리의 경우 빛이 70~100%, 측후면은 40~100% 통과해야 한다는 뜻입니다. 가시광선 투과율이 낮을 경우 가시거리가 좁아지는 만큼, 위험할 수도 있으니 틴팅을 할 계획이라면 규정에 맞는 필름인지를 꼭 확인해 보셔야 합니다.







자동차 틴팅 필름은 영구적이지 않기 때문에 수명이 다하면 교체해 주어야 하는데요. 필름이 보라색을 띠거나 접착 면에 공기방울이 나타날 경우 수명이 다한 것이라고 보면 됩니다. 틴팅 필름은 기본적으로 어느 정도의 내구성을 지니고 있지만, 소모성 제품이기 때문에 어떤 제품인지, 틴팅 후 어떻게 관리했는지에 따라 성능과 유효기간에 차이가 있을 수 있어요. 수명을 다한 필름은 열 차단 능력이 크게 떨어지며, 그대로 방치하게 되면 필름 표면에서 박리 현상이 일어나게 되고 미세한 가루가 떨어지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틴팅 필름을 자주 교체하는 것을 방지하는 관리 방법을 살펴볼까요? 틴팅 필름은 폴리에스터 원단 위에 여러 겹의 코팅을 쌓은 형태로 제작되기 때문에 일반적인 유리 세정제나 실내클리너 등으로 필름의 면을 닦으면 필름이 상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청소는 간단하게 물티슈 등으로 해 주는 것이 좋고, 겨울철에 창문이 얼은 상태에서 억지로 창문을 내릴 경우 필름이 파손될 수 있으므로, 자동차 실내를 충분하게 데운 뒤 창문을 내리는 것이 좋아요.

 


지금까지 자동차 틴팅의 효과와 적정 농도, 필름 관리 방법에 대해서 살펴보았습니다. 최근 단속을 피해서 자동차 안이 보이지 않을 만큼 짙은 틴팅을 하는 차량을 많이 볼 수 있는데요. 무조건 짙은 농도의 필름은 안전 운전에 방해가 된다는 것을 일지 말고, 자신과 타인의 안전을 위해 법적 기준 내에서 올바른 틴팅 필름을 선택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