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JC와 연결하다/사회공헌

[사회공헌]아주캐피탈, 개도국 신생아 위한 '모자뜨기' 벌써 5년째

아주캐피탈, 개도국 신생아 위한 '모자뜨기' 벌써 5년째





“저도 아이를 키우는 엄마입니다. 열악한 환경 탓에 꽃피워 보지도 못하고 시들어버리는 아이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파요” 


많은 직장인들이 점심식사를 하러 가는 시간 아주캐피탈 고객행복센터(콜센터)에 근무하는 김지선씨(33)와 동료들은 며칠째 식당이 아닌 회의실로 모였습니다. 사망률이 높은 개발도상국의 신생아들의 체온을 지켜줄 털모자를 만들기 위해서입니다.


아주캐피탈은 고객행복센터 직원들이 이렇게 한땀한땀 만들어낸 털모자를 모아 24일 개발도상국 신생아들에게 전달했습니다.


120여명의 상담사가 있는 아주캐피탈 고객행복센터에는 자녀를 둔 여성들이 상당수 근무하고 있습니다. 개발도상국의 많은 신생아들이 감기나 폐렴 등으로 사망한다는 소식을 접한 고객행복센터 직원들이 2012년부터 5년째 모자뜨기캠페인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배경입니다.


모자뜨기캠페인은 국제구호개발NGO 세이브더칠드런에서 진행합니다. 체온을 따뜻하게 유지하고 저체온, 감기, 폐렴 등에서 보호받을 수 있도록 10개 이상의 개발도상국 신생아에게 털모자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해외 어린이들을 위한 아주캐피탈의 활동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매년 여름이면 아주캐피탈을 비롯해 자원봉사에 지원한 아주산업, 아주저축은행 등 아주그룹 계열사 직원들은 캄보디아,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로 떠납니다. 5일간의 여름휴가를 반납하며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직원들은 도서관을 리모델링하고 화장실을 신축해 주는 등 현지의 어린이들을 위한 자원봉사를 펼치고 있습니다.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 페이지에서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기사 바로가기




아주캐피탈, 저소득층 어린이에게 꿈과 희망을



▲ 17일 서울 면목종합사회복지관에서 아주캐피탈 이윤종사장이 저소득가정의 어린이들을 위한 선물 120세트를 전달하였습니다.



[앵커] 이번에는 나눔을 실천하는 기업이나 기관, 단체를 만나보는 <동행의 기쁨>시간입니다. 비타민과 제철 과일은 성장기 어린이들에게는 아주 중요한 영양소일 것입니다. 하지만 저소득층 가정의 어린이들에게는 비타민이나 제철과일을 챙겨먹기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인데요, 얼마 전 아주캐피탈이 저소득층 가정의 어린이들을 위한 선물을 전달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을활동을 전개했습니다. 


아주캐피탈은 이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하고 있는데요, 아주캐피탈에서 사회공헌활동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규 홍보마케팅팀장 연결돼 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1. 아주캐피탈은 어떤 회사인지부터 간단히 소개해 주시죠. 


- 아주캐피탈은 반세기 역사의 건실한 기업 ‘아주’의 금융계열사입니다. 20여 년의 자동차금융 경험과 전문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여신전문금융회사입니다. 할부, 리스, 장기렌터카 등 자동차금융을 주력으로 개인금융에서 기업금융까지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2. 오늘 22번째 창립기념일을 맞아 저소득층 가정 어린이들을 위한 3종 선물세트를 준비해 전달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들었는데요? 이 내용부터 말씀해 주시죠? 


- 아주캐피탈은 매년 창립기념일 마다 내부행사 대신 어려운 환경의 주변이웃들을 위한 나눔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이주민에게 식사를 대접하고, 다문화가정 어린이를 위한 선물을 마련하는 등 해마다 관심과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찾아가고 있습니다. 


올해는 저소득 가정의 어린이에게 ‘행복’을 줄 수 있는 자원봉사활동을 준비했습니다. 돈, 쌀과 같이 생필품을 전달하는 기존 나눔 활동과 다르게 받아서 행복해지는, 온 가족이 함께 기쁠 수 있는 ‘과일선물 꾸러미’인데요, 성장기 몸에 비타민을 채워줄 싱싱한 제철과일과 어린이 권장도서, 금융에 대한 지식과 관심을 갖게 해줄 금융경제보드게임 등을 선물함으로써, 어린이들이 몸과 마음 모두 건강하게 자라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답니다.





3. 여러 가지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압니다.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은 어떤 것들이 있나요? 


- 먼저 캐피탈 업계 최초로 금융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금융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모든 임직원이 장애아동, 이주노동자 등 지역사회 소외계층을 지원하는 봉사활동에 참여 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아주그룹에서는 ‘아주복지재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복지재단과 함께 베트남캄보디아 어린이 지원 해외봉사, 소외계층 생계지원 연탄나눔 활동 등 다양한 활동을 함께 진행하고 있습니다. 




4. 금융이해력이 낮은 은퇴장년층과 청년층을 위한 금융교육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면서요? 


- 2015년 캐피탈 금융業에 특화된 ‘아주 든든한 금융교육’ 프로그램을 준비해, 금융이해력 수준이 낮은 은퇴장년층 및 사회진출을 앞둔 청년층 등을 대상으로 맞춤형 교육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단 한 사람에게라도 정말 도움이 되는 사회공헌활동을 하자는 생각에서 시작된 금융교육’ 입니다. 현재는 이 교육을 통해 금융사기 예방 및 대처방법을 포함한 금융필수 정보를 전파하고 있습니다. 


복지관 및 도서관 등 교육을 희망하는 전국 각지의 단체나 기관에서, 연 70회차의 금융교육이 진행됩니다. 작년 한 해 약 1500분께 금융필수 정보를 전해드렸으며 올 해 금융교육 또한 접수를 받고 있습니다. 



본 기사는 평화신문 페이지에서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평화신문 기사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