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JC와 연결하다/회사소식

아주캐피탈에 소비자학도들이 떴다

"아주캐피탈에 소비자학도들이 떴다"
 고객만족활동 전파..참심한 아이디어 얻어 윈-윈

캐피탈업계 최초로 CCMS(소비자만족 자율관리 프로그램)를 도입한 아주캐피탈(대표이사 이윤종)에 소비자학 전공 대학생들이 방문했다.

 

이들은 기업소비자전문가협회(OCAP) 기업현장 실습 과정에 참가하고 있는 대학생들로 아주캐피탈에서 22일부터 4일간 흥미진진한 고객서비스 관련 미션을 수행하게 된다.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가톨릭대 박소영씨는 책으로만 배웠던 내용을 실제 기업에 와서 체험하게 되는 이번 일정이 무척 기대되고 설레인다고 소감을 전했다.

 

아주캐피탈 퓨처리스트(AJU Capital Futurist) 1가 되는 학생들은 아주캐피탈 홈페이지에 접속해 정보이용 및 불만 처리과정 프로세스를 직접 체험해본다.

 

, ‘미스테리 콜도 걸어볼 예정이다. 고객을 가장해 고객행복센터(콜센터)로 전화를 해 상담 및 불만 제기 과정에서 상담원들의 응대 수준을 평가하는 미션 실습의 시간을 가져보는 것.

 

고객입장에서 경험한 회사의 취약점 개선 방안을 소비자학 관점에서 이론적 근거를 들어 도출해내는 것 또한 이들의 과제로 부여 받았다.

 

마지막 날인 금요일에는 아주캐피탈 이윤종 사장과 VOC(Voice Of Customer)위원회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별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해, 최종 우승팀을 가린다. 우수 조에게는 부상이 수여되는 혜택도 있다.

 

아주캐피탈 CCMS인증TFT 조지훈 팀장은 기업의 고객만족활동 프로세스를 전파할 뿐만 아니라, 참신한 대학생들의 아이디어를 얻어 회사경영에 반영하는 아주 좋은 산학협동의 기회라고 말했다.

 

아주캐피탈은 올해 CCMS 인증을 목표로, 소비자 불만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를 사전에 방지하는 프로그램 및 자체적인 사후관리 실행 시스템을 구축 중에 있다.


"뻔뻔한 아주머니의 발칙한 블로그"가 마음에 드셨다면 RSS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