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JC와 연결하다/회사소식

아주캐피탈, 친서민 금융서비스 확대 나섰다

아주캐피탈, 친서민 금융서비스 확대 나섰다

아주캐피탈이 신규고객에 대해 최고금리를 5%p 내리고, 다양한 금리할인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친서민 금융서비스 확대에 나섰다.

 

아주캐피탈은 18일 개인신용대출의 최고금리를 기존 39.9%에서 34.9% 5%p 인하하고, 대출한도금액도 등급별로 약 500만원 늘려 서민금융을 지원키로 했다.

 

여기에 취급수수료가 없는 상품을 개발해 고객들의 대출비용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또한 최고 5%p까지 금리를 깎아주는 온라인 전용상품인 페이백론을 오프라인에서도 판매한다.

 

이 상품은 생활자금마련 증빙을 제출할 경우 금리를 최대 3.5%p까지 할인해 주는 서민용 대출상품이다. 여기에 연체가 없을 경우 6개월마다 이자를 0.5%p씩 최대 1.5%p 깎아줘 고객 혜택을 늘렸다. 예컨대 1000만원을 대출받은 뒤 3년 동안 연체 없이 납입을 하는 경우 최대 84만원의 이자를 아낄 수 있다.

 

아주캐피탈은 또 고객센터에 전화상담창구를 마련해 고객에게 가장 적합한 금융 상품을 추천하는 맞춤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곳을 이용하면 정부 주도의 햇살론, 미소금융, 희망홀씨대출 등 서민금융지원 상품에 대한 자세한 상담도 받을 수 있다.

 

한편, 고객이 보다 낮은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온라인 전용상품과 소액대출상품을 내달 중에 출시할 예정이다.

 

아주캐피탈 영업총괄 오화경 부사장은 단순히 최고금리만 인하한 게 아니라, 전반적인 금리인하서비스를 도입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했다앞으로 고객에게 큰 혜택을 줄 수 있는 금융서비스 개발에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리인하 폭

최고금리

39.9% 34.9%

5.0%p

취급수수료

취급수수료가 없는 개인신용대출상품 개발

 

채널확대

온라인 전용상품인 페이백론, 오프라인 확대

(생활자금 증빙시 3.5%p, 무연체시 1.5%p 할인)

최대 5%p